콘텐츠바로가기

'앨리스 김과 이혼' 니콜라스 케이지, 더이상 '케서방'은 없다

입력 2016-06-26 10:33:05 | 수정 2016-06-26 10:52:20
글자축소 글자확대
니콜라스 케이지 이혼 /사진=연합뉴스TV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니콜라스 케이지 이혼 /사진=연합뉴스TV 캡쳐


할리우드 배우 니콜라스 케이지가 결혼 12년만에 파경을 맞았다.

미국 다수의 언론은 24일(현지시각) 니콜라스 케이지가 아내 앨리스 김과 지난 1월 이혼했다고 보도했다.

니콜라스 케이지와 앨리스 김은 2004년 LA의 한 식당에서 처음 만나 두 달만에 약혼, 초스피드 결혼식을 올렸다. 니콜라스 케이지는 한국계인 앨리스 김과 결혼후 '케서방'이라는 별명으로 한국팬들에게 불리기도 했다.

두 사람 사이에는 10살 된 아들이 있고 결혼 12주년을 앞두고 있어 팬들은 안타까운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니콜라스 케이지와 앨리스 김이 이혼한 사유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혀지지 않았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