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디어 마이 프렌즈' 고두심, 간암 수술 앞두고 "무섭고 너무 살고싶다" 오열

입력 2016-06-26 11:20:54 | 수정 2016-06-26 11:20:54
글자축소 글자확대
'디어마이프렌즈' 고두심-고현정 /사진=tvN '디어 마이 프렌즈'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디어마이프렌즈' 고두심-고현정 /사진=tvN '디어 마이 프렌즈' 방송화면


‘디어 마이 프렌즈’ 고두심이 오열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디어 마이 프렌즈’에서는 박완(고현정 분)이 엄마 장난희(고두심 분)가 간암 진단을 받은 사실을 알게 됐다.

이날 박완은 장난희를 찾아가 “일전에 병원 갔을 때, 이미 알고 있었으면서 왜 진작 말하지 않았느냐?”라고 따져 물었다.

장난희는 “내가 너한테 말하면 뭐가 달라지느냐. 다들 평생 내 짐이었다. 딸년이라고 있어도.. 엄마, 아버지, 형제가 있어도 다 내 짐이다”며 “수술 날짜 받아 놓고 이 지경이어도 너는 어떻게 살까. 엄마, 아버지는 어떻게 살까 그 걱정뿐이다”고 말했다.

이에 완은 "누가 엄마 짐이냐. 내가 왜 엄마 짐이냐. 나는 나더러 잘 살았다. 내일모레 사십인 딸년을 짐짝으로 만들면 좋으냐"라며 "내가 안 짊어지면 꼭 이렇게 해야 되냐. 끝까지 이렇게 딸년을 쓸모없는 짐짝을 만들어서 속이 시원하냐"고 소리쳤다.

하지만 이내 장난희는 “완아, 엄마가 안 그러려고 하는데.. 엄마가 너무 무섭고, 억울하고, 너무 살고 싶다”고 오열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