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이가 다섯' 17주 연속 시청률 1위 '공전의 기록'

입력 2016-06-26 11:23:10 | 수정 2016-06-26 11:24: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이가 다섯' 시청률 17주 연속 1위기사 이미지 보기

'아이가 다섯' 시청률 17주 연속 1위


'아이가 다섯' 37회 시청률이 25.6%(닐슨코리아, 전국기준)로 17주 연속 토요일 전체 프로그램 1위를 차지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아이가 다섯’(극본 정현정, 정하나, 연출 김정규, 제작 에이스토리) 37회에서는 성훈(김상민 역)과 안우연(김태민 역)이 서로 먼저 결혼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에 돌입한 모습이 그려졌다.

포켓볼 카페에서 우연히 성훈과 신혜선(이연태 역)을 본 안우연은 형의 연인이 신혜선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고, 성훈이 자신에게 먼저 결혼 하지 않겠다는 각서를 받은 의중을 파악했다.

성훈을 집으로 부른 안우연은 각서를 내놓으라고 했고, 어머니가 임수향(장진주 역)과 신혜선이 사돈지간인 것을 알게 되면 강하게 반대할 것을 예상해 미리 자신에게 아무런 설명 없이 각서를 쓰게 했으므로 그 각서는 무효라고 단호히 말했다.

안우연은 성훈보다 먼저 결혼허락을 받기 위해 곧바로 행동에 돌입했다. 어머니에게 여행이 끝나고 돌아오면 여자친구를 보여주고, 그녀와 결혼하고 싶다는 메일을 보냈다. 또 한편으로는 임수향의 부모님께 교제 허락을 받기 위해 임수향과 작전을 짜 곤란에 빠진 최정우(장민호 역))와 송옥숙(박옥순 역)을 도와주며 호감을 얻었다. 건강검진기록과 생활기록부, 성적증명서까지 내보이며 두 사람의 마음을 잡기 위해 애썼고 탄탄한 집안배경까지 갖춘 것에 만족한 최정우와 송옥숙은 마침내 교제를 허락했다.

마음이 급해진 성훈은 신혜선에게 빨리 결혼하고 싶지 않냐며 넌지시 떠봤지만 부모님께 손 벌리고 싶지 않다며 돈을 벌어 결혼을 하겠다며 결혼은 너무 먼 이야기라는 대답에 혼자 속을 태웠다.

한편, 안재욱(이상태 역)과 소유진(안미정 역)의 결혼준비도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아이들과 함께 살 집을 구하러 다녔고 소유진은 안재욱의 집에 정식으로 인사를 드리러 갔다. 박혜숙(오미숙 역)은 한층 부드러워진 모습으로 소유진을 대했고 가족들 모두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식사를 마쳐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했다.

안재욱과 소유진의 결혼이 일사천리로 진행되는 가운데 극 말미 안재욱이 계약한 집이 있는 건물이 급매로 나와있음을 우연히 알게 된 최정우가 건물을 매입할 의사를 내보여 무슨 의도로 그러는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