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녀 공심이' 민아, 가발 벗는 날만 기다려요

입력 2016-06-26 15:29:02 | 수정 2016-06-26 15:29:02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녀 공심이' 남궁민 민아기사 이미지 보기

'미녀 공심이' 남궁민 민아


'미녀 공심이' 남궁민과 민아의 로맨스가 급물살을 탔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주말 특별기획 드라마 ‘미녀 공심이’(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에서는 안단태(남궁민)를 향한 공심(민아)의 직진 고백 이후, 한층 더 설레는 로맨스가 그려졌다.

단태는 자신이 준표인지, 단태인지 진실조차 밝히지 못하는 상황이기에 공심의 진심을 받아들일 수 없었다. 그는 할머니 남회장(정혜선)에게 “저는 하나 숨김없이 전부 진실로 대하고 싶어요. 너무 좋아하는데 말할 수가 없어서 정말 괴로워요”라며 속내를 털어놨고, 공심이 오해해서 떠나버릴까 봐 두려워했다.

하지만 단태의 걱정은 기우였다. 공심은 “오늘 안 보면 버리는 건데, 영화 보러 가세요”라며 은근슬쩍 영화관 데이트를 제안했고, 단태의 거절에도 “미안해할 거 없어요. 오늘은 실패일 뿐이에요”라며 기죽지 않았다. 그가 남성전용 미용실을 가자 아빠 공혁(우현)을 데리고 등장, 해맑게 머리 스타일에 훈수를 두기도 했다.

덕분에 망설이던 단태는 용기를 냈다. “아버님 부탁도 있고. 마침 딱히 할 일도 없고”라는 귀여운 핑계로 벽화를 그리러 가는 공심을 태워다줬고, 꾸벅꾸벅 조는 그녀의 머리를 조심스레 받쳐주며 깊은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무엇보다 벽화를 그리기 위해 부부인 척 연기를 시작한 단태와 공심은 귀여운 케미로 로맨스에 대한 갈증을 해소시켰다.

이날 '미녀 공심이는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국 12.3%, 수도권 14.2%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