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송중기, 요섹남은 아니군요 "친구들이 손도 안대" 대만 팬미팅 현장

입력 2016-06-26 16:59:03 | 수정 2016-06-26 17:21:27
글자축소 글자확대
송중기 대만 팬미팅 현장 /블러썸기사 이미지 보기

송중기 대만 팬미팅 현장 /블러썸


배우 송중기의 사생활이 공개됐다.

지난 25일 송중기는 대만 국립 대학교 체육관에서 4000여명의 팬들과 함께했다.

소웅기는 “4년 만에 다시 대만에서 여러분들과 만나게 되었다. 공항에서부터 환한 웃음으로 맞아주셔서 감사하다”고 첫인사를전했다.

팬들의 궁금증에 대해 답하는 코너에서는 “평소 깨끗하다기 보다는 좀 지저분한 편”이라는 솔직한 대답으로 큰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그는 “유치원 다닐 때에는 정말 아무도 못 말리는 말썽꾸러기였다”, “요리를 잘 못하는 편이고, 제가 만든 요리에는 친구들이 손을 대지 않더라” 등의 재치있는 답변으로 많은 환호를 받았다.

특히 이번 팬미팅에서 송중기는 지난해 대만에서 개봉하고 현재 한국에서 상영중인 영화 ‘나의 소녀시대’를 재연, 극중 남자 주인공의 복고풍 청청패션과 롤러스케이트 신고 등장해 큰 박수를 받았으며, 팬들과 함께 게임을 즐기는 것은 물론 영화 O.S.T 인 ‘작은행운’을 직접 부르며 남다른 감동을 선사하기도.

송중기는 “돌이켜보면 저에게는 과분하고, 아직도 믿기지 않는 순간들이 많다. 제가 정말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라고 느꼈고, 여러분들께 받은 사랑을 어떻게 돌려 드려야하는지 고민도 많이 하게 된 시간이었다”며 아시아 전역의 팬들에 대한 깊은 감사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날 팬미팅에는 가수 ‘거미’가 깜짝 손님으로 등장, ‘태양의 후예’의 O.S.T 인 ‘You're my everything"를 부르며 드라마속의 감동을 다시 한 번 전하기도.

또한 배우 증지위도 영상편지를 통해 “송중기 배우는 정말 겸손하고 모범적인 사람이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 또 중기씨가 저의 팬이라는 얘기 들었다. 하지만 사실은 제가 더 중기씨의 팬이다. '태양의 후예’ 에서의 연기가 너무 좋았다.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같이 일을 하고 싶고 꼭 만나고 싶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