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면가왕' 컴백홈은 우주소녀 엑시…12인조 걸그룹 랩퍼 '반전'

입력 2016-06-26 19:57:46 | 수정 2016-06-26 19:57:47
글자축소 글자확대
'복면가왕' 우주소녀 엑시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복면가왕' 우주소녀 엑시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복면가왕’ 컴백홈의 정체는 우주소녀 엑시였다.

26일 방송된 MBC 경연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에서는 '치명적인 팜므파탈'과 '집 나가면 고생 컴백홈'의 22대 가왕전 1라운드 듀엣곡 대결이 펼쳐졌다.

두 사람은 손담비의 ‘토요일 밤에’를 각기 다른 색깔로 소화했다.

그 결과 팜므파탈이 승리했고 가면을 벗은 컴백홈의 정체는 '우주소녀 엑시'였다.

두 여자 복면가수들의 정체를 두고 치열한 논쟁이 오가던 중 김기리는 컴백홈의 예명이 힌트가 아니겠냐며 “얼마 전 소속사를 떠난 가수”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묘하게 일리 있는 말에 이목이 집중되자 김기리는 “팜므파탈은 컴백홈을 챙겨준 전 소속사 선배 가수이거나 사장님일 것”이라고 말해 예상치 못한 추정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가면을 벗은 '컴백홈'은는 신인 걸그룹 우주소녀의 래퍼 엑시였다. 앞서 '복면가왕' 연예인 판정단으로도 출연했던 엑시를 본 판정단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