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종범 아들 이정후, 프로야구 선수됐다…넥센 신인 1차 지명

입력 2016-06-27 21:50:37 | 수정 2016-06-27 21:51:31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종범 이정후 부자 /이정후 페이스북기사 이미지 보기

이종범 이정후 부자 /이정후 페이스북


KBO는 27일 2017년 미래를 이끌 신인 1차 지명 선수 명단을 발표했다.

그중 '바람의 아들' 이종범의 아들 이정후는 넥센의 선택을 받았다.

키 185cm, 78kg의 체중을 지닌 이정후는 이종범이 선수시절 보여줬던 빠른 배트 스피드와 부드러운 스윙, 빠른 주력, 주루 센스까지 선보이며 눈도장을 찍었다.

이정후가 넥센 유니폼을 입으면서 KBO리그 최초 이종범과 이정후의 부자(父子) 1차 지명이라는 이색 기록을 남겼다.

지명을 받은 이정후는 “넥센에 1차 지명돼 정말 기쁘고, 감격스럽다. 넥센은 선수 육성이 뛰어난 팀이라고 들었다. 나도 빨리 팀에 합류해 선배님들과 함께 훈련하며 많은 것을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이정후는 휘문고 3년 동안 통산 42경기에 나와 144타수 55안타 1홈런 44득점 30타점 20도루 타율 0.397를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