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택시' 심으뜸 "엑스레이 투시되듯이 신체 불균형 다 보여"

입력 2016-06-28 23:09:02 | 수정 2016-06-28 23:09:02
글자축소 글자확대
심으뜸. '택시'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심으뜸. '택시' 캡처


28일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심으뜸과 양정원이 출연해 MC들의 호기심어린 질문에 답했다.

심으뜸은 “직업병이 있을 것 같은데?”라는 이영자의 질문에, “엑스레이 투시되듯이 척추 뼈가 휘어졌는지 등 몸의 불균형이 눈에 다 보인다”며 “가족들이 앉아서 그냥 치킨 먹을 때도 안 좋은 자세가 눈에 자꾸 들어온다. 정수리를 잡고 허리를 펴라고 말한다”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에 앞서 심으뜸은 신체사이즈를 과감하게 밝히기도 했다.

직접 그 자리에서 측정한 심으뜸의 신체 사이즈는 34-24-37로 거의 '완벽'에 가까운 몸매임이 드러났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