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시세끼' 나영석 PD "고창편 관전 포인트는 손호준-남주혁 막내라인"

입력 2016-06-28 14:19:16 | 수정 2016-06-29 10:08:0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삼시세끼' 나영석 PD가 고창편의 관전포인트를 공개했다.

tvN '삼시세끼 고창편' 기자간담회가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나영석 PD, 이진주 PD, 김대주 작가가 참석했다.

'삼시세끼 고창편'에는 지난 '어촌편'에서 호흡을 맞췄던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에 이어 남주혁이 합류해 네 남자의 새로운 가족 케미를 예고하고 있다.

이날 나영석 PD는 "남주혁을 새 멤버로 넣은 이유는 이들의 관계를 흐트려보고 싶었던 것"이라며 "'삼시세끼' 관계가 40대 절친 차승원-유해진, 그리고 막내로는 손호준이 있다. 손호준이 막내 역할만 1년 넘게 했다. 손호준이 마치 군대에서 이병 생활을 하다가 1년 만에 신병을 받은 느낌으로 가면 색다른 재미가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남주혁을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역할이 가장 달라진 사람은 손호준이다. 이전에는 피동적이었다면 지금은 능글능글하게 남주혁을 리드하고 가르치며 장난을 치기도 한다. 이번 시즌의 새로운 볼거리는 막내라인인 손호준 남주혁의 관계"라고 강조했다.

'삼시세끼'는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를 낯설고 한적한 시골에서 가장 어렵게 해 보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아름다운 시골 풍광을 배경으로 출연자들의 소박한 일상이 잔잔한 재미와 감동을 선사하며 힐링 예능으로 사랑받고 있다. 이번 고창편은 정선편과 어촌편에 이은 새 시리즈로, 오는 7월 1일 밤 9시 45분 tvN에서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