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시세끼' 김대주 작가 "나영석은 PD 겸 출연자…출연료 적어도 잘 해"

입력 2016-06-28 14:38:41 | 수정 2016-06-29 10:08:4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삼시세끼 고창편' 기자간담회기사 이미지 보기

'삼시세끼 고창편' 기자간담회


'삼시세끼' 제작진이 PD 겸 출연자인 나영석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tvN '삼시세끼 고창편' 기자간담회가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나영석 PD, 이진주 PD, 김대주 작가가 참석했다.

'삼시세끼 고창편'에는 지난 '어촌편'에서 호흡을 맞췄던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에 이어 남주혁이 합류해 네 남자의 새로운 가족 케미를 예고하고 있다.

이날 이진주 PD는 나 PD에 대해 "워낙 순발력이 있고 재치도 있다. 말도 잘 하셔서 나에게는 든든한 분"이라고 설명했다.

김대주 작가는 "연예인들이 밥해먹는 걸 보다가도 나 PD가 들어가면 현실과 방송의 경계를 허물게 된다. 좋은 캐릭터다. 항상 출연료는 얼마 안줘도 자기 몫을 톡톡히 해낸다. 산체와 벌이는 등장하지 않지만 그 이상의 역할을 나 PD가 해준다. 고마운 존재"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삼시세끼'는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를 낯설고 한적한 시골에서 가장 어렵게 해 보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아름다운 시골 풍광을 배경으로 출연자들의 소박한 일상이 잔잔한 재미와 감동을 선사하며 힐링 예능으로 사랑받고 있다. 이번 고창편은 정선편과 어촌편에 이은 새 시리즈로, 오는 7월 1일 밤 9시 45분 tvN에서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