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삼시세끼' 나영석 PD "에릭·서현진·김혜수, 게스트 출연? 언제든 환영"

입력 2016-06-28 14:49:41 | 수정 2016-06-29 10:08:5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삼시세끼 고창편' 기자간담회기사 이미지 보기

'삼시세끼 고창편' 기자간담회


'삼시세끼' 나영석 PD가 이번 고창편에서 게스트 등장 여부를 밝혔다.

tvN '삼시세끼 고창편' 기자간담회가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나영석 PD, 이진주 PD, 김대주 작가가 참석했다.

'삼시세끼 고창편'에는 지난 '어촌편'에서 호흡을 맞췄던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에 이어 남주혁이 합류해 네 남자의 새로운 가족 케미를 예고하고 있다.

이날 나영석 PD는 "막판에 극적으로 유해진 스케줄이 조정돼 첫 녹화에 합류했다. 이제 완벽한 가족의 느낌이 만들어졌다고 생각한다. 아빠, 엄마, 큰아들, 아무것도 모르는 막내. 실제로 녹화도 그런 방향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현재 촬영 상황을 전했다.

이어 "게스트가 오는 것보다는 당분간 새로운 환경에서 이 가족은 어떻게 적응하는지 디테일하게 들여다보도록 하고 싶다. 언제든 비정기적으로 깜짝 손님을 모시는 건 있을 것 같다"며 "기자분이 질문해주신 분들(서현진, 에릭, 김혜수)이 와주신다면 언제든 감사하다"고 밝혔다.

'삼시세끼'는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를 낯설고 한적한 시골에서 가장 어렵게 해 보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아름다운 시골 풍광을 배경으로 출연자들의 소박한 일상이 잔잔한 재미와 감동을 선사하며 힐링 예능으로 사랑받고 있다. 이번 고창편은 정선편과 어촌편에 이은 새 시리즈로, 오는 7월 1일 밤 9시 45분 tvN에서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