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동엽 "김태현에 한도 없이 대출 가능"…이자는? '반전'

입력 2016-06-29 09:04:15 | 수정 2016-06-29 09:04:1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방송인 신동엽이 김태현에게 감동을 안겼다.

최근 녹화를 진행한 E채널 '용감한 기자들2'에서는 '신의 악 수'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MC 신동엽은 패널들에게 "정말 급할 때 돈을 빌릴 수 있는 사람이 있냐"고 질문했다. 윤정수는 "박수홍에게 돈을 빌릴 수 있을 거라 생각했었는데 안 주더라"며 "아마 200만 원까지는 빌려줄 것 같다. 내가 그냥 300만원 주겠다"고 삐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유발했다.

김태현은 신동엽에게 "어려운 일이 생겼을 때 부담 없이 돈을 빌려 쓸 수 있을 사람이 있냐"고 물었다. 신동엽은 "그렇다. 있다. 하나(?) 정도까지는 되지 않을까"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에 레이디 제인은 신동엽에게 "반대로 김태현 씨가 급하다고 하면 돈을 빌려줄 수 있냐"며 "가능하다면 얼마까지 빌려줄 수 있냐"고 물었다. 신동엽은 "제가 해줄 수 있는 한도 내에서 모든 걸 다 해주겠다"고 진지하게 답해 훈훈함을 더했다.

김태현은 감동 어린 눈으로 신동엽을 바라봤으나 신동엽은 "이자가 셉니다"라고 덧붙이며 특유의 장난기 넘치는 표정을 지어 보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

신동엽이 진행하는 '용감한 기자들'은 매주 수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