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또 오해영' 종방…서현진, 오해영의 '1호팬' 이었다

입력 2016-06-29 09:22:25 | 수정 2016-06-29 09:40:21
글자축소 글자확대
'또 오해영' 서현진기사 이미지 보기

'또 오해영' 서현진


‘또 오해영’ 속 서현진의 열연은 마지막까지 빛났다.

서현진은 tvN 월화드라마 ‘또 오해영(극본 박해영 연출 송현욱)’에서 실제 우리 모습을 보는 것 같은 ‘보통 여자’ 오해영 캐릭터를 만나 훨훨 날았다. 말 그대로 ‘인생 캐릭터’를 만나 ‘인생 연기’를 펼친 것.

지난 28일 방송된 마지막 회에서는 왁자지껄한 수술실 풍경으로 ‘또 오해영’다운 신선한 재미를 선사한 가운데, 오해영의 내레이션으로 진한 여운을 남겼다. “살려달라는 기도의 수준을 훌쩍 뛰어넘어, 그건 기정사실화 시켜버리고 다음을 논하는 뻔뻔한 우리 엄마. 그 의도를 정확히 읽고 다 같이 그 기운에 움직여줬던 사람들. 나도 이 기운에 끌려들어간다. 예쁜 웨딩드레스 입어야지”라고 눈물을 흘리며 활짝 웃는 오해영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역대 tvN 월화드라마 중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또 오해영’. 여기에 서현진이 제대로 한몫했다. 서현진은 귀엽고 사랑스러운 모습부터 짠한 모습까지 일명 ‘단짠’ 연기로 극 초반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일등공신이다. 첫 방송부터 극의 중심을 단단히 잡아온 서현진에게 매회 호평이 쏟아지기 일쑤였다.

무엇보다 서현진표 오해영의 ‘직진’ 사랑법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자신의 감정에 솔직하고, 재는 것 없이 진심을 다해 사랑하며, 스스로 쉬운 여자라 칭하는 오해영의 용기는 많은 이들에게 대리만족을 안기는 등 전에 없던 여주인공 캐릭터를 구축했다.

또한 서현진은 망가짐을 불사한 코믹 연기부터 섬세한 감정선을 담은 멜로 연기까지 풍부한 표현력으로 캐릭터의 매력을 200% 끌어올렸다. 이에 시청자들은 ‘믿고 보는 연기’라며 입을 모았고, 벌써부터 다음 작품에 대한 기대와 신뢰를 드러내고 있다.

서현진 소속사 점프엔터테인먼트는 “서현진은 ‘또 오해영’의 출연 배우지만, 열렬한 팬으로서 남다른 애정을 갖고 작품에 임했다”며 “시청자분들의 사랑 덕분에 잘 마칠 수 있었다. 정말 감사드린다. 향후 다방면에서 활약을 펼칠 서현진에게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