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굿와이프' 이원근 "전도연과 호흡, 상상 속에서나 가능하던 일" 감격

입력 2016-06-29 14:41:59 | 수정 2016-06-29 17:45:08
글자축소 글자확대
'굿와이프' 이원근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굿와이프' 이원근 / 사진 = 변성현 기자


배우 이원근이 '대선배' 전도연과의 촬영 소감을 밝혔다.

tvN 새 금토드라마 '굿와이프(연출 이정효, 극본 한상운)' 제작발표회가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이정효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전도연, 유지태, 윤계상, 김서형, 나나, 이원근이 참석했다.

이날 이원근은 전도연과 함께 호흡을 맞추는 것에 대해 "첫 촬영 때 굉장히 많이 떨었다. 전도연 선배님과 같이 찍는다는 건 상상에서만 가능했는데 실제에서 이루어지다니…."라며 감격스러워 했다.

이어 "나와는 다르게 너무 고차원적인 집중도를 보이셔서 '내가 어떻게 해야 따라갈 수 있을까'하고 걱정했다. 현장에서 능수능란하게 연기를 하는 모습이 나와 많이 달라서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됐다"고 전도연을 극찬했다.

'굿와이프'는 국내 최초 동명의 미국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방영 전부터 큰 화제를 모았다. 승승장구하던 검사 남편 이태준(유지태 분)이 스캔들과 부정부패 의혹으로 구속되고, 결혼 이후 일을 그만 뒀던 아내 김혜경(전도연 분)이 가정의 생계를 위해 서중원(윤계상 분)의 로펌 소속 변호사로 복귀하면서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법정 수사극이다.

tvN에서 선보일 또 하나의 웰메이드 장르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굿와이프'는 '디어 마이 프렌즈' 후속으로 오는 7월 8일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