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굿와이프' 유지태-윤계상 "'최고의 여배우' 전도연과 연기, 영광스럽다"

입력 2016-06-29 14:37:13 | 수정 2016-06-29 17:44:38
글자축소 글자확대
'굿와이프' 유지태 윤계상
'굿와이프' 윤계상-전도연-유지태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굿와이프' 윤계상-전도연-유지태 / 사진 = 변성현 기자


배우 유지태와 윤계상이 '굿와이프'를 선택한 이유를 털어놨다.

tvN 새 금토드라마 '굿와이프(연출 이정효, 극본 한상운)' 제작발표회가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이정효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전도연, 유지태, 윤계상, 김서형, 나나, 이원근이 참석했다.

이날 유지태는 "(미국 드라마와 비교해) 우리 '굿와이프'는 훨씬 더 완성도가 뛰어난 드라마가 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좋은 배우와 작업을 하면 내 연기 인생에도 많은 영향을 끼치게 되더라. (제안을 받은) 당시 전도연 선배가 캐스팅 됐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꼭 한 번 만나보고 싶었던 선배님이고, 최고의 여배우와 함께하는 영광을 누려보고 싶었다"며 "tvN에 대한 신뢰도도 있다. 다른 사람들이 극찬해서 한 번 동참해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또 윤계상은 "나도 같은 생각이다. 좋은 배우들과 호흡을 맞추면 앞으로 어떤 길을 가야할 지 생각을 많이 하게 된다. 전도연, 유지태 선배님과 연기하는 게 굉장히 좋다. 감독님과도 한 번 해보고 싶었다"고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말했다.

'굿와이프'는 국내 최초 동명의 미국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방영 전부터 큰 화제를 모았다. 승승장구하던 검사 남편 이태준(유지태 분)이 스캔들과 부정부패 의혹으로 구속되고, 결혼 이후 일을 그만 뒀던 아내 김혜경(전도연 분)이 가정의 생계를 위해 서중원(윤계상 분)의 로펌 소속 변호사로 복귀하면서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법정 수사극이다.

tvN에서 선보일 또 하나의 웰메이드 장르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굿와이프'는 '디어 마이 프렌즈' 후속으로 오는 7월 8일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