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굿와이프' 윤계상 "또 변호사 役, 다시 해도 어렵다"

입력 2016-06-29 14:48:57 | 수정 2016-06-29 17:43:26
글자축소 글자확대
'굿와이프' 윤계상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굿와이프' 윤계상 / 사진 = 변성현 기자


[ 한예진 기자 ] 배우 윤계상이 다시 법조인 역할을 맡게 된 소감을 전했다.

tvN 새 금토드라마 '굿와이프(연출 이정효, 극본 한상운)' 제작발표회가 2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이정효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전도연, 유지태, 윤계상, 김서형, 나나, 이원근이 참석했다.

이날 윤계상은 또 다시 극 중 법조인이 된 것에 대해 "전에도 변호사 역할을 맡았는데 역시나 법정드라마는 어렵다는 것을 느꼈다. 그때는 내가 재판을 했는데 지금은 '김혜경' 변호사가 재판을 하고 나는 보좌하는 역할로 많이 나온다"고 설명다.

이어 "좋은 배우들이 빈틈을 꽉꽉 채워주신다. 나 또한 긴장감을 가지고 노력하고 있다. 그 긴장감이 시청자들에게 재미있게 전달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굿와이프'는 국내 최초 동명의 미국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방영 전부터 큰 화제를 모았다. 승승장구하던 검사 남편 이태준(유지태 분)이 스캔들과 부정부패 의혹으로 구속되고, 결혼 이후 일을 그만 뒀던 아내 김혜경(전도연 분)이 가정의 생계를 위해 서중원(윤계상 분)의 로펌 소속 변호사로 복귀하면서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법정 수사극이다.

tvN에서 선보일 또 하나의 웰메이드 장르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굿와이프'는 '디어 마이 프렌즈' 후속으로 오는 7월 8일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