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용규 아내 유하나 "결혼 후 가장 부질없는 일? 예쁜 속옷 입는 것"

입력 2016-06-30 10:03:54 | 수정 2016-06-30 10:07:1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유하나가 거침없는 입담으로 ‘백년손님’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최근 녹화를 진행한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는 야구 선수 이용규의 아내이자 배우인 유하나가 출연했다.

‘백년손님’ 스튜디오를 찾은 유하나는 자신의 결혼 생활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결혼 후 가장 부질없는 일’로 “예쁜 속옷을 입는 것”을 꼽아 모두를 놀라게 했다.

유하나는 “예전에는 속옷을 위, 아래로 맞춰 입고 기분에 따라 망사 속옷도 입었다. 그런데 결혼 후에는 남편이 내가 벗고 있어도 관심이 없다. 위, 아래 다른 색깔을 입거나 이상한 속옷을 입어도 전혀 모른다”라고 말해 여성 패널들의 공감을 샀다.

유하나의 이야기를 듣던 성대현은 “오히려 우리 아내는 예쁜 속옷을 입고 목욕탕을 갔다가 집에 돌아오면 헌 속옷으로 갈아입는다”라고 말해 모두를 빵 터지게 만들었다.

한편, 결혼 6년차인 유하나는 여전한 미모를 과시하며 남성 패널들을 사로잡은 데 이어 이날 솔직하고 털털한 입담으로 스튜디오를 떠들썩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30일 밤 11시 10분 방송.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