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H.O.T. 토니안 ♥ 젝스키스 김재덕, 이런 우정 또 없습니다

입력 2016-06-30 14:03:54 | 수정 2016-06-30 14:03:5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8년째 동거 중인 젝스키스 김재덕과 H.O.T. 토니안이 남다른 우정을 과시했다.

최근 녹화를 진행한 KBS 2TV '해피투게더3'는 '우리 무슨 사이야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게스트로 신혜선-성훈, 토니안-김재덕, 서유정-송재희가 출연해 성역 없는 속마음 토크를 진행했다.

토니안과 김재덕은 세기의 라이벌이었던 과거가 무색할 만큼 끈끈한 브로맨스를 선보여 관심을 집중시켰다.

두 사람은 군대 선후임으로 만난 이래 8년째 동거를 하며 우정을 키워온 것으로 유명한 사이. 토니안은 "원래 내가 집안의 가장이었는데 젝키 컴백 후 내가 안살림을 하고 있다"며 시작부터 부부 포스를 드러냈다.

김재덕 역시 "사실 은지원 형보다 토니 형과 더 친하다. 이재진은 나에게 간첩이라고, 월북했냐고 한다"면서 우정을 위해 팀 동료의 비난(?)을 감수하고 있음을 고백했다. 그러나 이재진의 월북 발언을 들은 토니안은 "어째서 H.O.T가 북이냐"며 발끈해, 단숨에 과거의 라이벌 구도를 상기시켜 폭소를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이날 토니안과 김재덕은 "합동 결혼식을 올릴 생각이다", "김재덕만 있으면 돈도 명예도 필요 없다"고 밝혀 서로가 서로에게 뗄레야 뗄 수 없는 소중한 존재임을 입증했다.

다소 과한 두 사람의 우정에 MC들은 "노부부냐"며 혀를 내둘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김재덕과 토니안이 출연한 '해피투게더3'는 오늘(30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