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송대관 "방실이, 10년째 투병…마음이 너무 아프다"

입력 2016-06-30 14:55:58 | 수정 2016-06-30 14:57:2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 = 채널A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 = 채널A 방송 캡처


가수 송대관이 뇌경색으로 투병 중인 방실이의 근황을 전했다.

29일 방송된 채널A '한 번 더 해피엔딩'에서는 송대관이 방실이를 만나기 위해 인천의 한 요양원을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룹 '서울시스터즈'로 데뷔한 방실이는 '서울탱고', '첫차' 등 히트곡을 남긴 뒤 2007년 뇌경색으로 쓰러져 10년째 투병 중에 있다.

이날 송대관은 "그렇게 나를 따랐다. 오누이처럼 '내 동생이다'라고 지냈는데 어느날 저렇게 쓰러져 버리니까 마음이 참 아프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방실이는 자신을 찾아온 송대관에게 "제일 많이 와줬다. 힘든 시기에도 병원에 찾아왔다. 송대관이 돌아갈 때마다 '내가 좀 건강했더라면' 이런 생각을 한다"고 고마워했다.

이어 "송대관이 온다고 하니까 설렜다. 5시에 온다고 했는데 1시부터 기다렸다. 내가 기쁠 때나 속상할 때도 항상 옆에 있었다"고 각별한 사이임을 밝혔다.

송대관은 방실이에게 "너무 힘들겠다"며 걱정했고, 방실이는 "아주 너무 힘들어. 안 내려놓으니까 너무너무 억울하고 분한데, 내려놓으니까 조금 편해"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또 송대관은 방실이를 향해 "내 눈에는 지금도 소녀로 보여"라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