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천호동 카페에서 여자친구 향한 흉기난동…주변 손님들이 제압

입력 2016-06-30 22:50:59 | 수정 2016-06-30 22:51:08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울 강동경찰서가 30일 오후 천호동의 한 카페에서 이모(24)씨를 체포했다.

이모(24)씨는 천호동 카페에서 일하던 자신의 여자친구 김모(22)씨를 흉기로 여러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다행히 이를 목격한 주변 손님들이 이씨를 의자로 내리쳐 제압하고 경찰에 신고했고 덕분에 피해 여성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카페에 있던 손님들이 이 씨를 의자로 내리쳐 제압했고, 이 씨는 현장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