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천식, 미모의 승무원 아내 공개 "접근한 방법이…"

입력 2016-07-01 09:36:16 | 수정 2016-07-01 17:00:5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문천식이 승무원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30일 방송된 SBS '자기야-백년손님'에서 문천식은 "아내에게 첫눈에 반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문천식은 "부산에서 서울로 비행기를 타고 돌아오는데 승무원을 보는 순간 너무 예뻤다"며 "한 시간 동안 비행을 하면서 두근 반 세근 반했는데 가벼워 보일까 봐 말을 걸지 못 했다. 그래서 선글라스 너머로 명찰을 보고 내렸다"고 말했다.

이어 "집에 가서 SNS 폭풍 검색을 했다. 83년생에서 딱 나오더라"며 "'오늘 비행기 탔던 사람입니다. 직업은 코미디언이고 이러이러한 가치관을 가지고 있습니다'라고 쪽지를 보냈다. 3일 후 '장난치는 것 같지 않으니 번호를 알려주겠다'는 답장이 왔다"고 털어놨다.

이후 문천식은 "어렵게 만난 아내를 위해 집과 공항을 편하게 다닐 수 있도록 픽업 서비스를 했다"며 "1년 동안 거의 7만 km를 운전했다. 지구 한 바퀴가 4만 km인데 7만 km를 운전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