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혜빈 "백종원♥소유진-배용준♥박수진, 결혼 후 더 행복해보여"

입력 2016-07-01 11:21:47 | 수정 2016-07-01 11:21:4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또 오해영'에서 예쁜 오해영으로 주목받은 전혜빈이 자신의 연애관을 밝혔다.

30일 밤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에 출연한 전혜빈은 청취자들의 연애고민을 받았다.

전혜빈은 10살 나이차가 나는 사람한테 고백해도 되냐는 질문에 "백종원-소유진, 배용준-박수진 부부처럼 두 사람의 어울림이 중요하다. 결혼 후 더 행복하고 안정 돼 보인다"며 나이차는 전혀 문제 될 게 아니라고 두 부부를 가까이에서 지켜본 소감을 밝혔다.

이에 배성재 아나운서는 "그럼 연하는 어떤가? 만나본 적 있느냐"고 질문하자, 당황한 모습으로 "연하는... 그냥 뭐 넘어가는 걸로"라며 말끝을 흐려 더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 밖에도 청취자들의 연애고민에 "연애를 하고 싶으면 혼자 여행을 가라", "대화를 이끌어 가고 싶으면 칭찬을 해라" 등 로맨틱 드라마와 영화를 통한 경험담을 쏟아내며 '전 여친의 아이콘'다운 프로페셔널 한 연애상담을 이어갔다.

또 이날 배성재 아나운서가 "전혜빈 씨의 키스씬은 별로였냐"고 묻자, "드라마 촬영 초반이라 에릭씨와 어색해서 감정이 제대로 나올까했는데 감독님이 벚꽃을 예쁘게 날려주셔서 다행히 잘 미화됐다"며 웃었다. "키스신 연기 중에는 아무 생각이 안났다"며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