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싸우자 귀신아' 옥택연 "김소현 때릴 때 포착돼…안티 생길까 무섭다"

입력 2016-07-01 14:29:15 | 수정 2016-07-01 18:05:54
글자축소 글자확대
'싸우자 귀신아' 옥택연 김소현 / 사진 = 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싸우자 귀신아' 옥택연 김소현 / 사진 = 최혁 기자


배우 옥택연과 김소현이 액션으로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1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는 tvN 새 월화드라마 '싸우자 귀신아'(극본 이대일 연출 박준화)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박준화 PD와 함께 배우 옥택연, 김소현, 권율, 김상호가 참석했다.

이날 옥택연은 김소현과의 액션신에 대해 "김소현이 워낙 잘 준비한 것도 있고 액션을 잘 소화해서 나는 수월하게 하고 있다"며 "걱정되는 것이 있다면 내가 실수로 잘못 때릴 때 카메라에 찍히더라. 안티가 생길까 무섭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소현은 "액션을 제대로 해본 건 처음이라 연습을 굉장히 많이 했다. 그래서 액션이 수월했고 호흡도 잘 맞았다. 합을 맞추는 것이 아니라 막 싸우는 것이었다. 실제 때려야 하는 걸 머뭇거리니까 옥택연이 더 많이 맞게 되더라. 한 번에 세게 가야하는 것이 가장 어려웠다"고 말했다.

'싸우자 귀신아'는 귀신을 때려잡아 돈을 버는 복학생 퇴마사 박봉팔(옥택연 분)과 수능을 못 치른 한으로 귀신이 된 여고생 귀신 김현지(김소현 분)가 동고동락하며 함께 귀신을 쫓는 코믹 공포물이다. 동명의 인기 웹툰이 원작인 '싸우자 귀신아'는 오는 11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