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싸우자 귀신아' 박준화 PD "'또 오해영' 시청률 반만 됐으면"

입력 2016-07-01 14:42:39 | 수정 2016-07-01 18:05:44
글자축소 글자확대
'싸우자 귀신아' 김상호, 권율, 김소현, 옥택연 / 사진 = 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싸우자 귀신아' 김상호, 권율, 김소현, 옥택연 / 사진 = 최혁 기자


'싸우자 귀신아' 박준화 PD가 시청률 바람을 밝혔다.

1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는 tvN 새 월화드라마 '싸우자 귀신아'(극본 이대일 연출 박준화)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박준화 PD와 함께 배우 옥택연, 김소현, 권율, 김상호가 참석했다.

이날 박준화 PD는 "'또 오해영' 서현진과 전 작품을 같이 해서 친하게 지내는 사이다. '또 오해영'의 기운을 받아 우리 드라마는 그 시청률 반만 됐으면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장르 때문에 호불호가 갈릴 수는 있다고 본다. 귀신이라는 부분이 일반적인 시청자들이 느낄 때는 무섭다고 할 수도 있다. 더불어 그 무섭다는 부분을 상쇄될 수 있는 코믹, 밝음, 귀여움, 멜로라 생각해 복합적인 것이 가미된 드라마를 기획하게 됐다. 시청률을 떠나서 이 드라마가 잘 만들어진 작품으로 기억되기를 바란다"고 바람을 전했다.

'싸우자 귀신아'는 귀신을 때려잡아 돈을 버는 복학생 퇴마사 박봉팔(옥택연 분)과 수능을 못 치른 한으로 귀신이 된 여고생 귀신 김현지(김소현 분)가 동고동락하며 함께 귀신을 쫓는 코믹 공포물이다. 동명의 인기 웹툰이 원작인 '싸우자 귀신아'는 오는 11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