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영자 이사장, 16시간 동안 조사 "검찰에서 다 말씀드렸다"

입력 2016-07-02 16:35:34 | 수정 2016-07-02 16:35:5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이 16시간 넘게 강도 높은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이날 오전 2시20분께 조사실에서 나온 신영자 이사장은 '혐의를 인정하느냐'라는 취재진 질문에 "모든 걸 검찰에서 다 말씀드렸다"고 짧게 답하고서 준비된 승용차를 타고 청사를 빠져나갔다.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박찬호 부장검사)는 전날 오전 9시 30분께 배임수재 등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신영자 이사장을 소환했다.

신격호(94)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장녀인 신영자 이사장은 오너 일가 구성원 중 검찰에 불려나온 첫번째 인물이다.

검찰에 따르면 신영자 이사장은 정운호 전 대표로부터 네이처리퍼블릭의 롯데면세점 입점과 매장 관리에 편의를 봐달라는 청탁과 함께 2012년부터 작년까지 10억∼20억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외에 다른 화장품 업체와 요식업체 등에서도 금품 로비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있다.

검찰은 신 이사장이 아들 장모씨 소유의 명품 수입·유통업체 B사를 실질 운영하면서 장씨를 비롯한 자녀들에게 거액의 부당이득을 챙겨줬다는 의혹도 조사했다.

한편 신영자 이사장은 검찰 조사에서 관련 혐의나 의혹을 대부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신 이사장이 롯데그룹 비자금 조성이나 부당 내부거래 의혹 등에 대해서도 알고 있는 게 많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이날 조사 내용을 토대로 구속영장 청구를 포함한 신병 처리 방향과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