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방글라데시 인질극 종료 후 외교부 발표 "한국인 피해 여부 지속 확인 중"

입력 2016-07-02 21:55:30 | 수정 2016-07-02 21:55:3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방글라데시 인질극 관련 외교부에서 한국인 피해자에 대해 언급했다.

외교부는 2일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의 한 식당에서 무장괴한들이 인질극을 벌여 민간인 20명을 살해한 사건과 관련해 아직 사상자들 가운데 우리 국민이 있는 것으로 파악되지는 않았지만, 피해 여부를 지속해서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현재 사건 현장에서 발견된 시신 중 우리 국민이 포함돼 있는지 여부를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방글라데시 경찰의 진압작전으로 구출된 인질 중 부상자가 입원한 병원에 담당 영사를 파견해 확인한 결과, 우리 국민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사건 발생 직후부터 주(駐) 방글라데시 대사관을 통해 이번 인질테러사건 피해자 중 우리 국민이 포함돼 있는지를 지속해서 확인 중"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의 외국 공관 밀집 지역에 있는 '홀리 아티잔 베이커리'라는 이름의 레스토랑에서는 현지시간으로 1일 저녁 무장괴한들이 난입해 손님과 종업원 등 수십명을 붙잡아 인질극을 벌였다.

군·경의 작전으로 인질극은 진압됐지만 20명의 인질이 무장괴한들의 손에 희생됐다. 인질극 진압 과정에서 방글라데시 경찰관 2명도 숨졌고 약 30명이 다쳤다.

한편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는 이번 사건 직후 자신들이 테러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