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면가왕' 해변의 여인 정체는…'야구여신' 공서영

입력 2016-07-03 10:29:20 | 수정 2016-07-03 10:29:20
글자축소 글자확대
'복면가왕' 공서영 / 사진=MBC ‘일밤-복면가왕’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복면가왕' 공서영 / 사진=MBC ‘일밤-복면가왕’ 방송화면


MBC '일밤-복면가왕' 복면가수 '해변의 여인'의 정체는 야구 여신 공서영이었다.

지난달 26일 '복면가왕'에서는 새롭게 도전하는 8인의 복면 가수들과 3연승에 도전하는 가왕 ‘하면 된다’의 경연이 그려졌다.

'로맨틱 흑기사'와 '해변의 여인' 은 1라운드 듀엣곡 세 번째 대결에서 이승기-김연아의 '스마일 보이'를 선곡해 기분 좋은 무대를 선보였다.

대결의 승자는 '로맨틱 흑기사'. 그는 '해변의 여인'을 86대13으로 제치고 2라운드에 진출했다. 정체를 밝히기 위한 솔로곡 무대를 준비한 '해변의 여인'은 페이지의 '이별이 오지 못하게'를 선곡해 청아한 음색을 뽐냈다.

가면을 벗은 '해변의 여인' 정체는 그룹 클레오 출신 공서영이었다.

공서영은 "이 무대를 꼭 보여주고 싶은 사람이 있다"며 "저희 아빠의 꿈도 젊으셨을 때 가수였다고 하더라. 아빠를 생각하면 어릴 때 저를 앉혀놓고 노래를 가르치시던 모습이 생각난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초등학교 때 돌아가셨는데, 한 번 정도 저에게 이런 모습이 있다는 것을 멀리서 보시고 흐뭇해하시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이며 눈물을 흘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