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공승연·정연 '유자매 크로스'…'인기가요' MC 데뷔 어땠나

입력 2016-07-04 09:38:40 | 수정 2016-07-04 15:58:16
글자축소 글자확대
공승연 정연 김민석 '인기가요' MC기사 이미지 보기

공승연 정연 김민석 '인기가요' MC


배우 공승연과 트와이스의 멤버 정연이 나란히 '인기가요'의 MC로 첫 방송을 치렀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인기가요’에는 새 MC인 트와이스 정연과 배우 공승연, 김민석이 등장, 첫 호흡을 맞췄다.

공승연, 정연, 김민석은 ‘인기가요’ 고정 MC라면 누구나 거쳐 가는 신고식을 치렀. 세 사람은 걸그룹 트와이스와 함께 'Cheer up', '어머님이 누구니' 등을 선보였다.

정연은 믿고 보는 대세 걸그룹 트와이스의 멤버, 김민석은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에다 ‘복면가왕’에서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인 바 있다. 게다가 공승연마저 아이돌 연습생 출신. 또 트와이스까지 지원군으로 나섰으니 연말 시상식 못지않은 역대급 무대였다.

또 이날 공승연, 정연 자매는 어머니에게 전화연결을 시도했다. 자매의 어머니는 "막 키웠는데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인사를 전했다.

김민석은 "어머니가 보시기에 잘 어울리냐"고 물었고 "너무 잘 어울린다"라면서 "사윗감으로 괜찮은거 같다"고 칭찬을 받았다.

방송에 앞서 누리꾼들의 기대감도 대단했다. 무엇보다 관심을 끄는 대목은 배우 공승연(본명 유승연)과 트와이스의 (유)정연이 친자매라는 점. 국내 최초 친자매 MC 발탁소식에 온라인이 떠들썩해진 것은 물론, 방송에 앞서 SNS에 공개된 인터뷰 영상이 도달률 35만을 넘겼고 스페셜 무대 준비 영상은 단 반나절 만에 80만을 넘기는 기염을 토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