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함부로 애틋하게' 배수지 "김우빈과 첫 호흡, 배울점 많은 사람"

입력 2016-07-04 14:54:43 | 수정 2016-07-04 17:20:04
글자축소 글자확대
'함부로 애틋하게' 김우빈 수지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함부로 애틋하게' 김우빈 수지 /사진=최혁 기자


배우 배수지가 이번 작품을 선택한 계기와 함께 김우빈과 첫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4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서울 호텔에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극본 이경희 연출 박현석 차영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박현석 PD를 비롯해 배우 김우빈, 배수지, 임주환, 임주은이 참석했다.

이날 배수지는 "드라마를 선택했을 때 대본을 못 보고 결정했다. 시놉시스만 봐도 작가님이 하고자 하는 이야기가 분명했고, 본질적인 사랑에 대한 이야기가 느껴져서 하고싶다는 생각을 했다. 작가님의 감성이 느껴져서 좋았다"며 "노을이라는 캐릭터가 사랑스럽고 매력적이게 다가왔다. 현실과 타협하는 모습이 안타깝기도 하면서 공감도 가서 캐릭터에 매력을 느꼈다"고 '함부로 애틋하게'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김우빈과는 처음 맞춰보는데 처음엔 정말 어색했다. 그런데 촬영장에서 배려를 많이 해주셔서 '배울점이 참 많은 사람이구나'라는 것을 많이 느꼈다. 누구보다 열심히 준비하더라. 호흡할 때는 편하게 해주셔서 좋았다"고 털어놨다.

'함부로 애틋하게'는 어린 시절 가슴 아픈 악연으로 헤어졌던 두 남녀가 안하무인 '슈퍼갑 톱스타'와 비굴하고 속물적인 '슈퍼을 다큐 PD'로 다시 만나 까칠하고 애틋한 러브스토리를 그린다.

극 중 김우빈은 도도하고 까칠한 한류 스타이자 초절정 시크남 신준영 역을, 배수지는 돈 앞에 무너지고 강자 앞에 한없이 허약한 '비굴녀' 노을 역을 맡아 열연할 예정이다. 오는 6일 오후 10시 첫 방송.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