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봉이 김선달' 시우민 "맞는 게 너무 힘들어"

입력 2016-07-05 04:04:19 | 수정 2016-07-05 04:04:29
글자축소 글자확대
봉이 김선달 시우민.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봉이 김선달 시우민. 한경DB


배우 유승호가 주연을 맡고 엑소 시우민이 조연으로 출연해 화제를 모으고 있는 '봉이 김선달'이 개봉 초읽기에 들어갔다.

유승호 시우민을 비롯한 출연진과 감독은 4일 vip 시사회에서 관객들을 맞는다.

봉이 김선달은 천재적 지략과 당대 최고의 뻔뻔함, 수려한 외모까지 갖춘 희대의 천재사기꾼 김선달(유승호)이 위장 전문 보원(고창석), 복채 강탈 전문 윤보살(라미란), 사기 꿈나무 견이(시우민)과 함께 당대 최고의 권력가 성대련(조재현)를 속여 '한 탕'을 벌이는 내용이다.

한편,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한 엑소 시우민이 영화 촬영 후 팬들과의 자리에서 "맞는 연기가 가장 힘들었다"고 전한 것이 화제다.

시우민은 “육체적으로 제일 많이 힘들었을 때가 맞는 연기였다. 대역을 썼으면 좋겠는데 내가 춤을 추다보니까 몸을 굉장히 잘 쓴다. 태권도 4단에 검도 1단이니까. 감독님이 시켜줬다. 리얼함을 살리려고, 그래도 열심히 했다”며 스스로의 실력을 자랑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