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양필라' 양정원, 배우 활동 욕심…"요즘은 투잡 시대"

입력 2016-07-05 09:25:15 | 수정 2016-07-05 09:33:5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양필라' 양정원이 배우 활동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양정원은 4일 SBS 러브FM ‘김흥국, 봉만대의 털어야 산다’에 출연했다. DJ 봉만대 감독은 “혼자 반사판을 대고 다니는 것 같다. 살결이 하얗다”며 양정원의 미모를 칭찬했다.

양정원의 실물을 처음 봤다는 DJ 김흥국 역시 “눈이 엄청나게 크다”며 뜬금없는 관심을 표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에 양정원은 “화장을 해서 그런 거다. 화장을 지우면 눈이 작아진다”고 털털하게 고백했다.

또 몸매 비결에 관해 묻자 “몸은 건강의 지표라고 생각한다”며 미의 잣대로만 바라보는 시선에 일침을 가해 청취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이어 배우 활동 계획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양정원은 “처음에는 배우로 연예계 생활을 시작했다. 요즘은 투잡 시대라 필라테스도 계속하고, 배우활동도 열심히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