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세女의 행보"…신혜선, 영화 '하루' 출연 확정

입력 2016-07-05 14:24:01 | 수정 2016-07-05 15:02:47
글자축소 글자확대
신혜선 / YNK엔터테인먼트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신혜선 / YNK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신혜선이 스크린으로 대세 행보를 이어간다.

YNK엔터테인먼트는 5일 "신혜선이 차기작으로 영화 '하루'(감독 조선호, 가제)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하루'는 사고로 딸을 잃은 한 남자의 하루가 끊임없이 반복되면서 딸을 되살리기 위해 하루에 얽힌 비밀을 추적해나가는 이야기이다. 김명민이 딸을 구하고자 고군분투하는 아빠 준영 역을 변요한이 준영을 도와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구급차 기사 민철 역을 맡아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에서 이어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춘다.

이번 작품에서 신혜선은 민철 역으로 분한 변요한의 아내 미경 역을 맡아 사건의 한 축을 담당할 예정이다.

앞서 신혜선은 지난해 개봉한 영화 '검사외전'에서 강동원의 '키스녀'로 관객들의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오 나의 귀신님' '그녀는 예뻤다' '아이가 다섯'으로 붙여진 '흥행요정'의 이름값을 스크린으로도 증명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신혜선은 "김명민 변요한 두 연기파 선배님들과 함께 할 수 있어 매우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작품에 누가 되지 않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하루'는 지난달 29일 크랭크인 해 3개월 여 촬영을 이어간 뒤 관객을 만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