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닥터스' 김래원·박신혜, 오글거리는 키스신도 살려내는 심폐소생술사

입력 2016-07-06 09:24:39 | 수정 2016-07-06 09:24:39
글자축소 글자확대
'닥터스' 김래원 박신혜기사 이미지 보기

'닥터스' 김래원 박신혜


‘닥터스’ 김래원, 한 번 빠지면 약도 없는 월화의 심쿵유발남이다.

배우 김래원은 SBS 월화드라마 ‘닥터스’(극본 하명희/연출 오충환)에서 능력 있는 신경외과 교수 홍지홍(김래원 분) 역을 맡아 매주 여심을 설레게 하고 있다. 극중 홍지홍은 13년 만에 만난 유혜정(박신혜 분)을 향해 직진 사랑을 이어가는 중. 달콤한 말 한마디 행동 하나 하나로 여성 시청자들을 두근거리게 하고 있다.

지난 5일 방송된 ‘닥터스’ 6회에서는 홍지홍의 따스하고도 달달한 위로가 또 한 번 여심을 휘어잡았다. 이날 방송은 연락이 닿지 않는 유혜정이 걱정돼 달려가는 홍지홍의 모습으로 시작됐다. 홍지홍은 칼부림이 난 현장에 도착했고, 그 곳에서 쓰러져 있는 유혜정을 발견했다. 어릴 적 사고로 눈 앞에서 부모님을 잃은 기억이 있는 홍지홍은 또 한번 소중한 사람을 잃을까 불안감에 휩싸였다.

하지만 다행히도 유혜정은 다치지 않았고, 홍지홍은 안도했다. 이후 사고가 수습되자 홍지홍은 “지금부터 내가 하는 행동은 인간 대 인간 휴머니티야.”라고 말한 뒤 “고맙다”라는 말과 함께 유혜정을 꼭 끌어 안았다. 홍지홍이 유혜정을 얼마나 소중한 사람으로 생각했는지, 그 마음이 드러난 포옹이었다.

갈등도 있었다. 홍지홍은 유혜정이 힘든 과거에서 벗어나 평범한 삶을 살길 바랐다. 그래서 할머니의 환자 기록을 열람해달라는 유혜정의 부탁도 냉정하게 거절했다. 그러나 홍지홍은 유혜정의 부탁을 들어줄 수 밖에 없는 남자였다. 결국 아버지를 통해 유혜정 할머니의 환자 기록을 알아냈다.

홍지홍의 가슴 떨리는 위로와 로맨스는 마지막 장면에서 정점을 찍었다. 우울해 보이는 유혜정에게 다가간 홍지홍은 환자 기록을 내밀며 “네가 찾는 게 진실이라면, 진실이 널 행복하게 해줄 수 있다면 내가 도와줄게.”라고 그녀와 함께할 것임을 말했다. 이 때 갑자기 비가 쏟아졌고, 비를 피하기 위해 홍지홍은 유혜정을 이끌고 공중전화 박스로 들어갔다.

13년 전과 똑같이 비가 내리던 날의 추억을 떠올린 홍지홍은 “누가 그러더라. 인생은 폭풍이 지나가는 것을 기다리는 게 아니라, 그 빗속에서 춤추는 법을 배우는 거라고”하며 빗속으로 뛰어들었다. 춤을 추는 홍지홍을 보며 유혜정은 그제서야 미소를 보였다. 홍지홍은 유혜정의 손을 잡고 춤을 추다가 “지금부터 너한테 어떤 행동을 할거거든. 남자 대 여자로.”라는 말과 함께 깜짝 입맞춤을 했다.

이어진 홍지홍의 내레이션은 애틋함을 더했다. “인생은 살아볼 만한 것. 나한테도 평범한 일상을 누릴 기회가 생겼다.”고 하는 홍지홍의 사랑은 이제 시작이었다. 13년을 돌고 돌아 만난 유혜정, 평범함 속에서 소중함을 지켜나가고 싶은 홍지홍의 바람에 안방극장에 달달한 바람이 불고 있다.

배우 김래원은 홍지홍 캐릭터를 자연스럽게 소화, 빠져들 수 밖에 없는 매력을 폭발시키며 안방극장 여심을 초토화시키고 있다. 유혜정을 보듬어주는 성숙한 남자의 모습부터 능청스럽고 귀여운 모습, 거기다 여심을 설레게 하는 ‘직진 사랑’까지, 다채로운 매력으로 여성 시청자들을 끌어당기고 있다.

점점 물오르는 홍지홍의 매력과 이를 기가 막히게 살려내는 김래원의 마법이 다음엔 어떻게 발휘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닥터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