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가대표2' 오달수, 청일점의 애환 "수다떨다 지쳐, 내공 장난 아니야"

입력 2016-07-06 11:41:07 | 수정 2016-07-06 12:07:41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국가대표2' 오달수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국가대표2' 오달수 /사진=최혁 기자


배우 오달수가 '국가대표2'의 청일점으로서 애환을 털어놨다.

6일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영화 '국가대표2'(감독 김종현)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오달수는 수애 , 오연서, 하재숙, 김예원, 김슬기, 진지희와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춤 소감을 전했다.

여배우들과의 연기, 불편함은 없었을까. 그는 "저도 그럴거라고 생각했는데, 다들 언니처럼 대해줘서 불편함 없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오달수는 "확실히 같은 체력이라도 같이 수다를 떨다보니 한계를 느끼더라. 다들 내공이 장난이 아니다"라고 혀를 내둘렀다.

오달수는 영화에서 국가대표 감독 타이틀에 대한 욕심으로 덜컥 감독 제안에 승낙을 한 문제적 감독 대웅 역을 맡았다. 오합지졸의 여자 아이스하키 국가대표팀을 이끌어가며 극의 웃음을 책임질 계획이다.

영화 '국가대표2'는 동계 올림픽 유치를 위해 급조된 한국 최초 여자 아이스하키 국가대표팀의 모두가 불가능하다고 믿었던 가슴 뛰는 도전을 그린 감동 드라마다. 수애, 오달수, 오연서, 하재숙, 김슬기 주연. 8월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