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일용 PD "'1박2일' 메인 연출, 너무 부담스러워…한 달간 8kg 빠졌다"

입력 2016-07-06 14:19:22 | 수정 2016-07-06 15:00:28
글자축소 글자확대
'1박2일' 유일용 PD기사 이미지 보기

'1박2일' 유일용 PD


유일용 PD가 '1박2일' 메인 연출자 자리를 맡게된 소감을 전했다.

6일 서울 여의도동 글래드호텔에서는 KBS2 '해피선데이-1박2일 시즌3(이하 1박2일)'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호상CP, 유호진PD, 유일용PD가 참석했다.

이날 유일용 PD는 "촬영 중 '혹시나'하고 느낌이 오긴 했다. 아무도 회사에서 말씀을 안 하셨다. 지난주에 기사가 나오고 전화를 받았을 때 당황했다. 처음 듣는 이야기였다"고 PD 교체 사실을 들었을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지금도 그렇지만 너무 부담스러운 자리다. 그만큼 더 책임감도 따르고 욕도 많이 먹는다. 스트레스를 별로 안 받는 스타일인데 한 달 만에 7~8kg이 빠졌다. 이 프로가 그만큼 쉽지 않다는 걸 내 몸이 느끼는 것 같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한편 지난 3일 방송된 '1박2일'에서는 '울릉도-너와 나의 공포 극복 여행' 두 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은 17.5%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일요일 예능 전체 1위와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대한민국 방방곡곡을 여행하며 벌어지는 갖가지 에피소드를 다루는 '1박2일'은 매주 일요일 6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