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빠본색' 김영호 "대학생 딸과 불륜 오해 받아" 고충 토로

입력 2016-07-07 11:00:51 | 수정 2016-07-07 11:00:5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김영호가 세 딸 자랑에 나섰다.

6일 방송된 채널A '아빠본색' 첫 회에서는 자녀들과 함께 생활하는 배우 김영호, 이창훈, 김구라의 다양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영호는 "나는 10년째 기러기아빠인데 딸만 셋이다. 큰 애가 벌써 대학교 3학년"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사람들이 나한테 이렇게 큰 딸이 있는 줄 모른다"며 "가끔 딸하고 팔짱 끼고 다니면 사람들이 오해를 한다. 내가 이렇게 큰 딸이 있는지 몰라서 그런 것"이라고 토로했다.

이에 김구라도 "얼마 전에 나도 목격했다. 내 차 옆에 스포츠카가 서 있고 그 차 안에 김영호가 젊은 여자와 있었다. 알고 보니 딸이었다"고 밝혀 폭소케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