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터널' 하정우 "일단 '국민'이기에 나도 '국민 배우'"

입력 2016-07-07 11:57:43 | 수정 2016-07-07 12:02:41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터널' 하정우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터널' 하정우 /사진=최혁 기자


배우 하정우도 '국민 배우'다.

7일 서울 CGV압구정에서 영화 '터널'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하정우, 배두나, 오달수, 김성훈 감독이 참석해 개봉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그동안 하정우는 '추격자', '국가대표',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 '암살' 등의 영화를 흥행시키며 충무로 캐스팅 1순위 배우로 거듭났다. 다양한 캐릭터 소화력과 독특한 웃음 코드로 '믿고 보는' 배우라는 닉네임도 얻어왔다.

'국민 배우'에 대한 욕심은 없을까. 이같은 질문을 던지자 재치 넘치는 답이 왔다. 그는 "매 작품을 임하면서 '이 작품이 대표작이 됐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한다. '국민배우'라는 말은 더 열심히 하다 보면 되지않을까 한다. 일단 '국민'이기 때문에 '국민 배우'이기도 하다. 시간을 갖고 작품을 쌓아나간다면 자연스럽게 되지 않을까 싶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영화 '터널'은 무너진 터널 안에 고립된 한 남자와 그를 둘러싸고 변해가는 터널 밖의 이야기를 그린 이야기다. 오는 8월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