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맷데이먼 "29살→45살의 제이슨 본, 벅찰 수 밖에"

입력 2016-07-08 11:18:10 | 수정 2016-07-08 15:41:30
글자축소 글자확대
'제이슨 본' 맷 데이먼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제이슨 본' 맷 데이먼 /사진=최혁 기자


할리우드 배우 맷 데이먼도 세월을 거스를 수는 없었다.

8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 서울에서 영화 '제이슨 본' 주인공 맷 데이먼과 알리시아 비칸데르의 내한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맷 데이먼은 "45살의 제이슨본과 29살의 제이슨본은 다를 수 밖에 없다. 열심히 뛰어야 하고 추격당해야 한다. 빠르고 민첩하게 움직여야 해서 쉽지는 않았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 "가장 감사했던 것은 오리지널 스태프들과 만나 촬영할 수 있었다. 나이가 들면서 그런 기회가 드물다는 것을 깨닫게 됐다. 감사하는 마음으로 재밌게 작업을 해보자고 감독에게 이야기 했다"고 제이슨 본 역할을 맡은 소감을 전했다.

'제이슨 본'은 가장 완벽한 무기였던 제이슨 본이 모든 자취를 숨기고 사라졌다가 자신의 기억 외에 과거를 둘러싼 또 다른 숨겨진 음모와 마주치게 된 뒤 다시 돌아오면서 펼쳐지는 액션 블록버스터다. 맷 데이먼, 알리시아 비칸데르 주연. 오는 27일 개봉 예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