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체육회, 박태환 국가대표 자격 인정 "한국 스포츠, 성숙해질 계기"

입력 2016-07-09 09:11:20 | 수정 2016-07-09 09:11:2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박태환의 국가대표 자격이 인정됐다.

조영호 체육회 사무총장은 8일 "오늘 오후 CAS로부터 박태환의 올림픽 출전 자격이 있다는 내용의 통보를 받았다"며 "오전 이사회에서 의결한 대로 박태환을 리우 올림픽 국가대표 엔트리에 포함해 국제수영연맹(FINA)에 제출할 것"이라고 밝히며 박태환의 국가대표 자격을 인정했다.

체육회는 이날 오전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제4차 이사회를 열고 "최근 논란이 돼온 박태환의 국가대표 선발 여부 및 국가대표 선발 규정과 관련해 CAS와 국내 법원 등의 가처분 결정을 존중하며 이에 따르겠다"고 의결한 바 있다.

이후 이날 오후 CAS로부터 박태환의 국가대표 자격이 있다는 잠정 처분 결정을 받은 체육회는 신속하게 박태환의 올림픽 출전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체육회는 또 이번에 문제가 됐던 '도핑 관련자는 징계 만료 후 3년간 국가대표가 될 수 없다'고 규정한 국가대표 선발 규정은 전문가 의견 수렴 후 적법한 절차에 따라 추후 개정할 예정이다.

한편 박태환의 국가대표 자격을 인정한 체육회는 "이번 박태환 선수의 국가대표 선발 및 관련 규정 개정에 대한 논란으로 인해 국민 의견이 양분되는 등 갈등이 커지게 된 것을 안타깝게 여기고 있으며 이러한 논란을 계기로 스포츠계가 다시 한 번 성숙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체육회는 또 "단지 메달을 따기 위해 박태환 선수를 출전시켜야 한다거나, 실력이 출중하다는 이유만으로 예외적으로 출전권을 부여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동의하지 않으며 우리나라가 진정한 스포츠 선진국으로 도약하려면 메달에 연연하지 않고 스포츠 정신에 입각해 국민 눈높이에서 납득할 만한 국가대표가 선발되어야 한다는 입장으로 이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