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 광복절 특별사면 제안 "국민 통합에 도움"

입력 2016-07-09 10:08:16 | 수정 2016-07-09 10:08:1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8·15 광복절 특별사면을 제안했다.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 의원들의 오찬 도중 옆자리에 앉은 박근혜 대통령에게 특사를 제안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국민 통합 분위기를 진작하기 위해 분야별로 '규모 있는' 특사 조치를 해주시면 좋겠다"며 "여러 가지 경제·안보 위기로 국민 피로감이 누적된 상황이니 국민 통합적, 사회 포용적 분위기를 진작하는 데 특사가 가능하다면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제안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정진석 원내대표의 얘기를 듣고 "좋은 생각이십니다"라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은 광복 70주년을 맞은 지난해 8월13일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비롯한 6천527명에 대한 특사를 발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