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고시청률 12.6% 기록한 '삼시세끼 고창편', 2주 연속 동시간대 1위

입력 2016-07-09 11:34:54 | 수정 2016-07-09 11:34:5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삼시세끼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삼시세끼



'삼시세끼 고창편'이 2주 연속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지난 8일 오후 방송된 tvN '삼시세끼 고창편' 2회는 유료 플랫폼 가구 전국기준 시청률 평균 10.6%, 최고 시청률 12.6%(닐슨 코리아)로 2주 연속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이날 '삼시세끼 고창편' 방송에서는 배우 유해진의 합류로 완전체가 된 삼시세끼 4인방의 케미가 돋보였다. 처음 모내기에 나선 이들은 논에 있는 모판을 논 위로 건져 올리고, 이앙기를 사용해 모를 심고 빈 곳에는 직접 손으로 모를 심었다.

처음 해보는 고된 농사일을 마친 후 유해진은 “1년 농사인데 한 번을 하더라도 잘 하고 싶었다”고 말했고, 네 사람은 밥 한 끼로 얻을 수 있는 즐거움에 감사해야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번 '삼시세끼 고창편'은 ‘정선편’과 ‘어촌편’에 이은 '삼시세끼' 새 시리즈로, 매주 금요일에 방영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