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야권, 사드 배치에 대한 입장 표명 "중국 측 반발 우려스럽다"

입력 2016-07-09 13:59:53 | 수정 2016-07-09 13:59:5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사드 한반도 배치 결정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강선아 부대변인은 9일 논평에서 "급작스러운 한반도 사드 배치 확정 발표로 국제 정세 긴장이 고조되고 여론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며 "이는 정부의 외교안보 전략 부재를 여실히 보여주는 결과"라고 지적했다.

강 부대변인은 "북핵·미사일 위협에 대처하고 동아시아 평화와 안전을 위한 수단이 돼야 할 사드가 심각한 문제를 초래하고 있다"며 정부를 향해 "굳건한 한미동맹의 대가로 치르게 될지 모르는 중국의 경제보복에 대해 어떤 준비와 대책이 있는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드배치 결정과 이행이 안보와 경제위기의 도화선이 돼선 안된다"며 "철저하게 국민과 국익을 위해 이루어져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국민의당 손금주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우리 당은 사드 배치에 대해 분명히 반대한다는 점을 강조한다"면서 "주변국들과의 외교적 마찰은 전혀 고려하지 않은 결정으로, 사드의 실효성에도 의문이 제기된다"며 원점 재검토를 요구했다.

이어 "안보에는 여야가 없지만, 사드배치가 미치는 국내외 경제적 파장과 실효성에 대한 의구심으로 인해 반대하는 것"이라며 "정부는 중국측 반발에 대해 너무 안일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국민과 야당을 설득하는 노력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다만 "국민의당은 대중관계 악화로 인한 경제적 피해 우려가 현실화되지 않도록 노력하고, 국민의 안전과 경제적 위기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일하는 국회를 위해 다른 당들과 함께 고민하고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