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외교부, 사드 배치 결정 관련 중국·러시아 반발 대응책 논의

입력 2016-07-09 16:38:29 | 수정 2016-07-09 16:38:2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정부가 사드 배치 결정에 대한 중국과 러시아의 반발로 외교적 대응 방안 마련에 나섰다.

외교부는 9일 오후 윤병세 외교부 장관 주재로 주요 간부들이 참석하는 대책회의를 열어 사드배치의 외교적 영향과 대응책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는 중국, 러시아가 사드배치 결정 이후 공식 성명과 외교채널 등을 통해 보인 반응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고 이를 바탕으로 향후 대중, 대러 외교 방향을 모색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중국은 전날 한미 당국의 사드배치 결정 발표 뒤 김장수 주중 한국대사를 주중 미국대사와 함께 외교부로 불러 항의했다.

러시아도 당일 모스크바에서 열린 한러 차관급 정책협의회에서 김형진 외교부 차관보에게 심각한 우려를 전달했다.

정부는 중국, 러시아의 강한 반발이 양자 관계는 물론 북한의 핵 개발에 대응한 국제적 제재 공조 약화로 이어질 가능성을 차단하는 데 외교력을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