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우리결혼했어요’ 김진경, "오늘은 조타 일일 매니저"

입력 2016-07-09 20:49:00 | 수정 2016-07-09 20:49:4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우리결혼했어요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우리결혼했어요



‘우리 결혼했어요’ 김진경이 조타의 일일 매니저로 나섰다.

9일 방송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는 김진경이 조타가 소속된 그룹 매드타운의 일일매니저로 나섰다.

이날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김진경은 일일매니저가 되겠다고 나섰다. 김진경은 매드타운의 새 뮤직비디오를 보았고 조타와 뮤비속 여주인공의 스킨십을 목격하고 질투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어 매드타운의 대기실을 기습방문한 김진경. 아내의 기습방문에 조타는 부끄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안녕하세요. 형수님”이라고 인사를 하는 멤버들의 모습에 김진경 역시 긴장한 표정을 지었다.

조타가 아내 김진경의 손을 덥석잡자 멤버들은 뜨거운 반응을 드러냈다. 외모 순위를 매겨달라는 주문에 김진경은 남편 조타가 아닌 이건을 일순위로 꼽았고 조타는 애써 질투를 드러냈다. 결국 조타는 “1등 상관없다. 어차피 진경이 내건데 뭐”라며 상남자 면모를 드러냈다.

그러나 속마음은 “외모순위 인정할수 없다.”고 털어놓으며 웃음을 유발했다. 김진경은 “내 마음속 1순위라고 하려고 했는데 아쉽다”며 불발된 속마음을 털어놨다.

한편 조타는 개인인터뷰를 통해 “이렇게 빠를 줄 몰랐다. 왜냐하면 멤버들이 너무 많고 질투가 좀 났다”며 “진경이 닳을까봐. 닳을 것 같아서 아껴두고 싶었다”며 속마음을 솔직하게 드러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