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는 형님' 씨스타 소유 "악플 달리면 삼천 개 전부 읽어…"

입력 2016-07-10 10:32:47 | 수정 2016-07-10 10:41:56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는형님' 씨스타 소유/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아는형님' 씨스타 소유/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아는 형님' 씨스타 소유가 악플을 모두 읽는다고 밝혔다.

지난 9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걸그룹 씨스타와 황치열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씨스타 멤버들은 각자 한 명씩 퀴즈를 내고 '아는 형님' 멤버들이 그 문제를 풀어 나갔다. 소유는 "이것을 진짜 잘 기억한다" 이게 뭘까?"라는 퀴즈를 냈다. 이어 형님들의 오답이 속출했고 소유의 정답은 "길"이었다. 이때 이상민이 나서서 "악플도 기억해?"라고 물었다.

소유는 "응, 나 악플 삼천 개면 삼천 개 다 읽어. 다 기억나"라고 답했다. 또한 가장 기억에 남는 악플로 "못생겼다, 못되게 생겼다"를 꼽아 눈길을 끌었다.

이를 들은 김희철은 소유에게 "아냐, 못되게 생긴 건 맞는데 못생기지는 않았어"라고 응수해 뿅망치로 맞고 말았다.

또한 소유는 악플을 극복하는 방법에 대해 "펑펑 운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