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희애의 사춘기"…'끝에서 두 번째 사랑' 2차 티저 공개

입력 2016-07-10 10:55:26 | 수정 2016-07-10 10:55:2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SBS 새 특별기획 ‘끝에서 두 번째 사랑’(극본 최윤정, 연출 최영훈)에서 김희애가 지진희, 그리고 곽시양과 삼각로맨스를 이룰지 궁금증이 커졌다.

주말극 ‘미녀공심이’후속으로 방영되는 ‘끝에서 두 번째 사랑’(이하 ‘끝사랑’)은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는 5급 공무원 과장과 어떤 일이든 일어나길 바라는 방송사 드라마PD를 통해 제2의 사춘기를 겪고 있는 40대의 사랑과 삶을 공감있게 그려가는 드라마다.

지난 1차에 이어 공개된 2차 예고편에서 극중 드라마PD 강민주(김희애 분)가 지하철을 타고 가면서 “나는 지금 제속도로 가고 있는 걸까?”, “나는 왜 혼자인가?”라고 되뇌이면서 시작된다. 이후 그녀는 벽을 향해 울분을 토하다가 이동용 병원친대에 누워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그러던 그녀가 극중 우리시의 과장인 고상식(지진희 분)과 길을 가다가 우연찮게 엮이기 시작했다. 그리고 콘서트장에서는 준우(곽시양 분)와 함께 즐기는 와중에 “옆집 아줌마, 삼촌 여친이야”라는 멘트에다 특히, 준우가 “민주씨, 즐기고 가요”라고 말하면서 삼각로맨스가 그려질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했다.

마지막에 이르러 친구와 수다를 떨던 민주가 “어쩌면 마지막 사랑도 지나쳤는지, 시작되었는지 모른다”라며 물놀이를 하며 즐거워하는 모습으로 마무리됐다.

특히, 여기에 ‘외톨이 골드미스에게 찾아온 심쿵로맨스’, ‘오늘도 무사히 싱글 뇌섹남 공무원’, ‘오늘을 즐겨라 완소 훈남 세프’, ‘인생의 절반 내 사랑은 끝나지 않았다’같은 센스있는 자막도 더해지면서 궁금증을 자극했다.

SBS 드라마관계자는 “이번 ‘끝사랑’ 두번째 티저는 민주가 상식과 함께 준우와도 필연적인 인연이 되어감을 알리는 내용으로 제작되었다”라며 “과연 이 세 사람이 어떤 에피소드를 그려가게 될지, 과연 삼각로맨스도 이뤄가게 될지 꼭 지켜봐달라”라고 부탁했다.

‘끝사랑‘은 드라마 '따뜻한 말 한 마디'와 '상류사회'의 최영훈 감독와 드라마 ’응급남녀‘, '미스터 백'의 최윤정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김희애와 지진희 뿐만 아니라 곽시양, 김슬기, 이수민, 문희경, 성지루, 이형철, 서정연, 정수영, 스테파니 리 등이 출연한다. ’미녀공심이‘후속인 드라마는 매주 주말 밤 9시 55분 SBS-TV를 통해 시청자들의 안방을 찾아간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