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타에게 물었다, '우결' 김진경에 대한 진심

입력 2016-07-11 11:08:50 | 수정 2016-07-11 11:10:01
글자축소 글자확대

포토슬라이드


"정말 진심으로 떨려요."

그룹 매드타운의 멤버 조타가 모델 김진경에 대한 속마음을 전했다.

조타는 김진경과 현재 현재 MBC '우리 결혼했어요(이하 우결)'를 통해 가상부부 호흡을 맞추며 대중에 '심쿵' 로맨스를 선보이고 있다.

조타는 최근 매거진 지오아미 코리아와 화보 촬영에서 지적인 모습과 야성미 넘치는 상남자로서의 매력을 과시했다. 특히 몸과 머리를 모두 적시는 난이도 높은 신에도 적극적으로 나서는가 하면,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으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날 조타는 '우결' 김진경에 대한 질문에 "100% 진심을 갖고 촬영에 임한다"면서 "내겐 모든게 낯설고 처음이라 매순간이 진심으로 떨린다"고 웃었다.

그는 '가장 떨렸던 신'에 대해 "매번 떨리긴 하지만, 유도 데이트가 특히 그랬다"면서 "내가 좋아하는 유도를 그녀와 함께 할 수 있어서 더욱 의미가 있었다"고 말했다.

조타는 지난 22일 신곡 '빈칸'을 발표하고 활동에 들어간 매드타운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정말 오랜만의 활동이고, 또한 오랫동안 준비한 앨범이다. 최선을 다해 우리가 가진 모습을 보여준다면 팬들도 좋아해줄거라 믿는다. 좋은 성적도 함께 내고 싶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매드타운으로서 뿐만 아니라 조타란 사람에 대해서도 팬들에게 알리고 싶다. 최선을 다해 활동할테니 지켜봐달라"고 각오를 다졌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