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컴백' 여자친구 소원 "수차례 안무 변경…현재 멘붕 상태"

입력 2016-07-11 16:27:23 | 수정 2016-07-11 16:35:31
글자축소 글자확대
여자친구 쇼케이스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여자친구 쇼케이스 / 사진 = 변성현 기자


걸그룹 여자친구 멤버들이 이번 안무에 대해 설명했다.

여자친구는 11일 오후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첫 정규앨범 'LOL'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여자친구 멤버 소원, 예린, 은하, 유주, 신비, 엄지가 참석했다.

이날 엄지는 새 앨범에 대해 "안무에 많은 신경을 썼다. 안무 수업을 정말 많이 했다. 많이 힘들었지만 다같이 열심히 해서 좋은 결과를 이뤘다"고 말했다.

또 소원은 "뮤직비디오 찍고 나서도 안무가 많이 변경됐다. 지금 멘붕 상태다. 안무가 확정된 지 얼마 안돼서 잘 보여드려야 겠다는 부담감도 있다. 걱정되고 힘들지만 좋은 결과물이 나온 것 같다"고 전했다.

'LOL'은 여자친구가 데뷔한 지 1년 6개월 만에 처음 발표하는 정규 앨범이다. 타이틀곡 '너 그리고 나(NAVILLERA)'는 공개되자마자 7개 주요 음원사이트 실시간 차트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타이틀곡 '너 그리고 나' 외에도 '물들어요', 'LOL', '한 뼘', '물꽃놀이', '머메이드', '나의 일기장', '나침반', '찰칵', '바람에 날려' 등 12곡이 담겨 있다.

여자친구는 미디어 쇼케이스를 마친 뒤 팬들을 대상으로 하는 쇼케이스를 개최하며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