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SNS 중독된 48세 母, 알고보니 서울대 출신 치과의사 (동상이몽)

입력 2016-07-12 09:15:01 | 수정 2016-07-12 09:15:1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SNS에 중독된 48세 엄마가 초특급 동안 미모로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11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이하 '동상이몽')에서는 SNS 중독 엄마가 고민이라는 중학교 2학년 이제나 양의 사연이 소개됐다.

이날 공개된 이제나 양의 어머니는 48세의 나이가 믿기지 않는 동안 미모를 자랑했다. 청순하고 깜찍한 미모의 그녀는 서울대학교를 졸업한 16년차 치과의사다.

이제나 양은 "엄마는 SNS 중독을 넘어섰다. 자기가 예쁘게 나온 사진을 SNS에 업로드한다"며 "좋아요가 많이 달리니까 중독된 것 같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엄마가 곁에 있고 잘못된 걸 판단하는 길잡이 역할을 해줘야 하는데 나는 방치 당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하지만 엄마는 "하루종일 일하고 주말까지 일하며 바쁘게 살다 보니 살림에는 신경을 못쓴다"고 밝혔다.

결국 두 사람은 서로를 이해하고 고민을 들어주며 밥을 함께 먹도록 노력하는 것으로 고민을 해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