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닥터스' 박신혜, 지수 오토바이 사고 목격 '패닉'

입력 2016-07-12 09:32:38 | 수정 2016-07-12 09:53:46
글자축소 글자확대
'닥터스' 박신혜 김래원기사 이미지 보기

'닥터스' 박신혜 김래원



인기리에 방송중인 SBS 월화드라마 '닥터스'(하명희 극본, 오충환 연출) 박신혜가 어린 시절 트라우마로 인해 사랑에 대한 두려움을 갖고 있음이 드러났다.

지난 11일 방송된 '닥터스' 7회에서는 빗 속에서 지홍(김래원 분)의 갑작스런 입맞춤에 피해야한다고 되뇌이는 혜정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혜정은 지홍의 입맞춤에 놀라 뒷걸음쳐 달아난다. 그리고 이어진 '난 엄마처럼 남잘 사랑해 죽는 일은 하지 않을 것이다'라는 혜정의 독백은 혜정이 어머니의 죽음으로 사랑에 대한 트라우마를 가지고 있음을 암시했다.

지홍은 입맞춤에 달아나버리는 혜정에게 놀라지만 혜정의 두려움을 눈치 채고 이내 달려가 "넌 움직이지 마. 내가 갈거야, 너한테"라고 말하고 "사랑은 먼저 안 사람이 움직이는거야. 모르는 사람은 알 때까지 움직이지 마"라고 이야기한다. 붕괴된 가정에서 성장해 성큼 다가온 사랑에 설레기보다 두려움이 앞선 혜정과 그런 혜정의 마음까지도 이해하고 감싸안은 지홍의 모습에 시청자들도 함께 숨을 죽인 장면.

유혜정과 홍지홍 그 자체가 된 박신혜와 김래원의 섬세한 열연과 함께 앞으로 혜정이 지홍에게 천천히 마음을 열어가는 모습을 기대케 했다.

한편 7회 마지막 장면에서는 혜정이 오랜만에 조우한 고교시절의 친구 수철(지수 분)을 만나 혜정은 차로, 수철은 바이크로 함께 병원을 향하던 중 수철이 사고를 당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지홍의 전화를 받던 중 수철의 사고를 목격하고 패닉에 빠진 혜정의 모습에서 끝을 맺은 '닥터스' 7회는 8회를 더욱 궁금하게 했다.

막다른 골목의 문제아에서 사명감 가득 의사로 성장한 유혜정에 자신만의 특별한 생명력을 부여한 박신혜와 역시 아픈 과거를 지닌, 그러나 따뜻한 온기를 지닌 매력남으로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움켜쥔 김래원의 강력한 케미, 가슴을 파고드는 공감 가는 대사로 회를 거듭할수록 사랑 받고 있는 ‘닥터스’는 7월 12일 화요일 밤 10시 8회가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